top of page

속도/이원규

속도/ 이원규


토끼와 거북이의 경주는

인간들의 동화책에서만 나온다

만일 그들이 바다에서 경주를 한다면?

미안하지만 이마저 인간의 생각일 뿐

그들은 서로 마주친 적도 없다

비닐하우스 출신의 딸기를 먹으며

생각한다 왜 백 미터 늦게 달리기는 없을까

만약 느티나무가 출전한다면

출발선에 슬슬 뿌리를 내리고 서 있다가

한 오백년 뒤 저의 푸른 그림자로

아예 골인 지점을 지워버릴 것이다

마침내 비닐하우스 속에

온 지구를 구겨 넣고 계시는,

스스로 속성재배 되는지도 모르시는

인간은 그리하여 살아도 백년을 넘지 못한다

신학교 졸업 후 가장 먼저 목회 나갈 것 같았던 예상이 계속 엇나가고, 과거에 가르쳤던 제자가 먼저 목사 안수 받는 처지가 되자 주변에서 이런 말들이 들려왔습니다. “너무 늦은 거 아냐?” 사실 전도사 신분으로 담임목회를 하다 보니 조급한 마음이 든 것도 사실이었습니다. 그 때마다 주문처럼 되풀이하던 말들이 있었습니다. 느려도 바르게. 우보천리(牛步千里).


너무 늦은 거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드는 모든 이들에게 위로가 되는 시입니다. 서로 만날 일도 없는 토끼와 거북이를 굳이 동화책에 등장시켜 경주를 시키는 것이 인간들이지요. 지리산에서 제 속도로 사는 시인은 묻습니다. “왜 백 미터 늦게 달리기는 없을까?” 속성재배 되는지도 모르고 살지만 백 년을 넘지 못하는 인간은 “한 오백 년 뒤 저의 푸른 그림자로 아예 골인 지점을 지워버릴” 느티나무의 우직한 속도를 상상조차 못합니다.


코로나 사태가 시작되고 멈춰 섰던 세상이 다시 빠르게 돌아가려고 합니다. 뭐가 그리도 급한 지… 좀 느리게 가면 이내 불안해지는 것은 우리의 죄성 아닐까요? 조급해지려는 마음 꼭 잡고 제 속도로 걷도록 해요. 주께서 함께 걷는데 좀 늦으면 어때요. 골인 지점 따위 아예 지워버리고요.


#시를잊은성도에게


(손태환 목사)

조회수 167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까치설날 아침입니다. 전화기 너머 당신의 젖은 눈빛과 당신의 떨리는 손을 만나러 갑니다. 일곱 시간 만에 도착한 고향, 바깥마당에 차를 대자마자 화가 치미네요. 하느님, 이 모자란 놈을 다스려주십시오. 제가 선물한 점퍼로 마당가 수도 펌프를 감싼 아버지에게 인사보다 먼저 핀잔이 튀어나오지 않게 해주십시오. 아내가 사준 내복을 새끼 낳은 어미 개에게 깔아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