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를 잊은 성도에게 - 글러브/ 오은

최종 수정일: 2021년 9월 6일



너를 깊숙이 끼고

생을 방어한다


내 심장을 관통하고

다음 타자를 쑤시기 위해 떠났던

한 톨 낟알의 아픔이


덕지덕지 덩이져

거대한 부메랑 되어 날아온단다

전속력으로 나를 찾아든단다


쳐 내지 못했으면 받아야 한다

피 묻은 혓바닥을 할딱거리며 돌진해 오는

저 또랑또랑한 형이상(形而上)과


지금은 마주칠 시간


아가리를 부릅떠

당장 맞서라 맘껏 포효하라


넙죽 받아먹어라


쓸 것이다


- 오은, <글러브>


내 생을 향해 ‘한 톨 낟알의 아픔’이 강속구로 날라와 심장을 관통합니다. 쳐 내지 못했던 그 아픔이 다른 이를 쑤시고 이제는 거대한 부메랑이 되어 다시 전속력으로 날아옵니다. 첫 타석의 실패를 잊고 인생이라는 그라운드에 다시 섭니다.


쳐 내지 못하면 받아야 합니다. ‘피 묻은 혓바닥을 할딱거리며 돌진해 오는/ 저 또랑또랑한’ 고통과 마주해야 합니다. 나를 향해 돌진해 오는 그것, 겁먹지 말고 글러브 깊게 끼고 넙죽 받아먹는 겁니다. “쓸 것이다.” 요한에게 두루마리를 주며 먹으라 했던 천사가 한 그 말! “쓸 것이다”. 시인은 그 쓰디 쓴 ‘형이상’을 받아 먹고 다시 ‘쓸 것’입니다. 시는 그렇게 쓰나 봅니다.


(손태환 목사)




조회수 47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까치설날 아침입니다. 전화기 너머 당신의 젖은 눈빛과 당신의 떨리는 손을 만나러 갑니다. 일곱 시간 만에 도착한 고향, 바깥마당에 차를 대자마자 화가 치미네요. 하느님, 이 모자란 놈을 다스려주십시오. 제가 선물한 점퍼로 마당가 수도 펌프를 감싼 아버지에게 인사보다 먼저 핀잔이 튀어나오지 않게 해주십시오. 아내가 사준 내복을 새끼 낳은 어미 개에게 깔아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