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를 잊은 성도에게 - 나는 이렇게 물었습니다 / 박노해

최종 수정일: 1월 17일



그토록 애써온 일들이 잘 안 될 때

이렇게 의로운 일이 잘 안 될 때

나는 이렇게 물었습니다


"뜻인가"

길게 보면 다 하늘이 하시는 일인데

이 일이 아니라 다른 일을 시키시려는 건 아닌가

하늘 일을 마치 내 것인 양 나서서

내 뜻과 욕심이 참뜻을 가려서인가


"능(能)인가"

결국은 실력만큼 준비만큼 이루어지는 것인데

현실 변화를 바로 보지 못하고 나 자신을 바로 보지 못해

처음부터 지는 싸움을 시작한 건 아닌가

처절한 공부와 정진이 아직 모자란 건 아닌가


"때인가"

흙 속의 씨알도 싹이 트고 익어가고 지는 때가 있듯이

모든 것은 인연따라 이루어지는 것인데

세상 흐름에 내 옳음을 맞추어 내지 못한 건 아닌가

내가 너무 일러 더 치열하게 기다려야 할 때는 아닌가


쓰라린 패배 속에서 눈물 속에서

나는 나에게 이렇게 물었습니다.


- 박노해, <나는 이렇게 물었습니다>



미국으로 유학온 지 2년 째 되었을 때, 원래 하려던 공부를 접고 전혀 생각해 본 적 없던 미국종교사로 전공을 바꾸었습니다. 결정을 내리기 전 스스로에게 세 가지 질문을 던졌습니다. “재미있는가" “의미가 있는가" “잘 할 수 있는가” 재미와 의미는 확실한데, 잘 할 수 있는지 확신이 없어 실험을 해 보았죠. 실험 과정이 힘들긴 했어도 결과가 나름 만족할 만 하여 결정을 내릴 수 있었습니다. 진로를 고민하는 제 아이들에게도 이 질문 세 가지를 자신에게 던져보라고 조언합니다.


이렇게 신중하게 선택하고 결정한 일이라도 마음대로 되지는 않더군요. 누구보다 열심히 했는데 안 되고, 분명 옳은 길이라 믿었는데 실패를 경험해야 했습니다. 최선을 다해 성실하게 살아왔다는 자부심, 내 길이 옳으며 의롭다고 믿는 확신, 이 두 가지에 갇힌 사람은 더 이상 질문하지 않습니다. ‘분명 맞는데 왜 안 되지?’ 혼란스러울 뿐입니다. 시인은 쓰라린 패배와 눈물 속에서 다시 스스로에게 묻습니다. “뜻인가" “능인가" “때인가"


포기하려고 그럴 듯한 이유를 찾는 게 아닙니다. 뜻이고, 능이고, 때라고 답이 나오면, 다시 일어나 그 길을 가야겠지요. 그래도 물어야 합니다. 묻지 않고 가는 ‘의로운' 길보다 위험한 길은 없습니다. 꼭 이 세 가지 질문일 필요는 없습니다. 저는 목회하며 다음 세 가지 질문 앞에 자주 섭니다. “너희는 나를 누구라 하느냐”(묵상) “사람아 네가 어디 있느냐”(일상) “누가 강도 만난 자의 이웃이냐”(세상)


여러분의 질문은 무엇입니까?


(손태환 목사)

조회수 79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까치설날 아침입니다. 전화기 너머 당신의 젖은 눈빛과 당신의 떨리는 손을 만나러 갑니다. 일곱 시간 만에 도착한 고향, 바깥마당에 차를 대자마자 화가 치미네요. 하느님, 이 모자란 놈을 다스려주십시오. 제가 선물한 점퍼로 마당가 수도 펌프를 감싼 아버지에게 인사보다 먼저 핀잔이 튀어나오지 않게 해주십시오. 아내가 사준 내복을 새끼 낳은 어미 개에게 깔아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