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를 잊은 성도에게 - 내가 채송화꽃처럼 조그마했을 때/ 이준관


내가 채송화꽃처럼 조그마했을 때

꽃밭이 내 집이었지.

내가 강아지처럼 가앙가앙 돌아다니기 시작했을 때

마당이 내 집이었지.

내가 송아지처럼 겅중겅중 뛰어다녔을 때

푸른 들판이 내 집이었지.

내가 잠자리처럼 은빛 날개를 가졌을 때

파란 하늘이 내 집이었지.


내가 내가

아주 어렸을 때,


내 집은 많았지.

나를 키워 준 집은 차암 많았지.


- 이준관, <내가 채송화꽃처럼 조그마했을 때>


오랜만에 사촌 여동생과 통화를 했습니다. 동갑인데 몇 달 빠르게 태어난 덕분에 ‘오빠’ 소리 듣고 사는 사이지요. 내 집 마당인 듯 뛰놀던 동네에 지금은 대형마트가 들어섰다는군요. 갑자기 눈 앞에 그려지는 그 시절 풍경들! 잠자리 잡으러 온 동네 다 뛰어다니고, 술래잡기 한다고 남의 집 담까지 넘고, 하루 종일 놀다가 배고파 남의 밭 감자 서리한 기억까지.


그 때는 다 내 집이었지요. 2층 양옥집에서 살다가 단 칸 방 셋방살이 할 때도 괜찮았던 이유였어요. 동네가 다 내 집이었으니까. 꽃밭도, 마당도, 푸른 들판도, 파란 하늘도. 그러고 보니 어른이 되며 집들을 하나 둘 잃어버렸네요. 렌트비 걱정하고 내 집 장만 꿈꾸다가 우리 곁에서 사라져간 집들은 얼마나 많을까요. 파블로 네루다가 그랬다지요? “나였던 그 아이는 어디 있을까/ 아직 내 속에 있을까 아니면 사라졌을까” 나를 키워 준 그 집들은 아직 내 안에 있을까요, 아니면 사라졌을까요?


은총에 눈을 뜬다는 건, 세상의 작고 아름다운 것들이 다 나를 키운 집이라는 걸 깨닫는 것 아닐까요? 내가 서 있는 이 곳이 내 아버지의 집임을 불현듯 깨닫는 것. 심지어 길바닥에서 자던 야곱도 그랬잖아요. “이것은 다름 아닌 하나님의 집이요 이는 하늘의 문이로다”(창28:17).


(손태환 목사)

조회 29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를 잊은 성도에게 - 당신의 손/ 강은교

당신이 내게 손을 내미네 당신의 손은 물결처럼 가벼우네. 당신의 손이 나를 짚어보네. 흐린 구름 앉아있는 이마의 구석 구석과 안개 뭉게뭉게 흐르는 가슴의 잿빛 사슬들과 언제나 어둠의 젖꼭지 빨아대는 입술의 검은 온도를. 당신의 손은 물결처럼 가볍지만 당신의 손은 산맥처럼 무거우네. 당신의 손은 겨울처럼 차겁지만 당신의 손은 여름처럼 뜨거우네. 당신의 손이

시를 잊은 성도에게 - 중과부적/ 김사인

조카 학비 몇 푼 거드니 아이들 등록금이 빠듯하다. 마을금고 이자는 이쪽 카드로 빌려 내고 이쪽은 저쪽 카드로 돌려 막는다. 막자 시골 노인들 팔순 오고 며칠 지나 관절염으로 장모 입원하신다. 다시 자동차세와 통신요금 내고 은행카드 대출할부금 막고 있는데 오래 고생하던 고모 부고 온다. 문상 마치고 막 들어서자 처남 부도나서 집 넘어갔다고 아내 운다. '젓

시카고기쁨의​교회

1-847-972-1087

office@cjcchurch.org

4555 Church St.

Skokie, IL 60076

  • White Instagram Icon
  • White YouTube Icon
  • White Facebook Icon

©2020 by Chicago Joyful Community Church. 

Joyful Church Logo CYMK BP-0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