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를 잊은 성도에게 - 내 몸 속에 잠든 이 누구신가/ 김선우




그대가 밀어 올린 꽃줄기 끝에서

그대가 피는 것인데

왜 내가 이다지도 떨리는지


그대가 피어 그대 몸속으로

꽃벌 한 마리 날아든 것인데

왜 내가 이다지도 아득한지

왜 내 몸이 이리도 뜨거운지


그대가 꽃 피는 것이

처음부터 내 일이었다는 듯이.


- 김선우, <내 몸 속에 잠든 이 누구신가>


대체 시인의 몸 속에는 누가 잠들어 있길래, 꽃 한 송이 피는 걸 보면서 그렇게 떨려 하는 걸까요? 그 마음에 누구를 품고 살기에, 꽃에 벌 한 마리 날아든 걸 보며 자기 몸이 뜨거워지는 걸 느끼는 걸까요? 꽃이 내가 되고, 내가 꽃이 되어, 마치 “꽃 피는 것이/ 처음부터 내 일이었다는 듯이.”


자연은 우리와 함께 탄식하며 함께 고통을 겪고 있는데(롬8:22), 우리는 자연과 함께 탄식하고 아파하고 있을까요? 나무 베인 산을 보며 내가 베인 듯 아파하고, 버려진 쓰레기에 내 몸이 더럽혀진 듯 괴로워하고. 길 가다 마주한 봄꽃 덕분에 가슴이 떨리고, 화분에 물을 주며 내 목이 다 시원해지고. 마치 그 일이 처음부터 내 일이었다는 듯이.


권정생 선생은 이라크 전쟁으로 희생당하는 어린이들을 생각하며 몸에 열이 사십 도까지 올라갔었다고 하지요. 그 몸 속에 잠든 이가 누구였길래 그랬던 걸까요. 내 몸이 어디에 반응하는지 보면, 내 안에 누가 있는지 알 수 있습니다. 누구신가요? 그대 몸 속에 잠든 이는.


“그 날에는 내가 아버지 안에, 너희가 내 안에, 내가 너희 안에 있는 것을 너희가 알리라”(요14:20). (손태환 목사)

조회수 5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우리가 모두 떠난 뒤 내 영혼이 당신 옆을 스치면 설마라도 봄 나뭇가지 흔드는 바람이라고 생각지는 마. 나 오늘 그대 알았던 땅 그림자 한 모서리에 꽃 나무 하나 심어 놓으리니 그 나무 자라서 꽃 피우면 우리가 알아서 얻은 모든 괴로움이 꽃잎 되어서 날아가버릴 거야. 꽃잎 되어서 날아가버린다. 참을 수 없게 아득하고 헛된 일이지만 어쩌면 세상 모든 일을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