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를 잊은 성도에게 - 내 몸 속에 잠든 이 누구신가/ 김선우




그대가 밀어 올린 꽃줄기 끝에서

그대가 피는 것인데

왜 내가 이다지도 떨리는지


그대가 피어 그대 몸속으로

꽃벌 한 마리 날아든 것인데

왜 내가 이다지도 아득한지

왜 내 몸이 이리도 뜨거운지


그대가 꽃 피는 것이

처음부터 내 일이었다는 듯이.


- 김선우, <내 몸 속에 잠든 이 누구신가>


대체 시인의 몸 속에는 누가 잠들어 있길래, 꽃 한 송이 피는 걸 보면서 그렇게 떨려 하는 걸까요? 그 마음에 누구를 품고 살기에, 꽃에 벌 한 마리 날아든 걸 보며 자기 몸이 뜨거워지는 걸 느끼는 걸까요? 꽃이 내가 되고, 내가 꽃이 되어, 마치 “꽃 피는 것이/ 처음부터 내 일이었다는 듯이.”


자연은 우리와 함께 탄식하며 함께 고통을 겪고 있는데(롬8:22), 우리는 자연과 함께 탄식하고 아파하고 있을까요? 나무 베인 산을 보며 내가 베인 듯 아파하고, 버려진 쓰레기에 내 몸이 더럽혀진 듯 괴로워하고. 길 가다 마주한 봄꽃 덕분에 가슴이 떨리고, 화분에 물을 주며 내 목이 다 시원해지고. 마치 그 일이 처음부터 내 일이었다는 듯이.


권정생 선생은 이라크 전쟁으로 희생당하는 어린이들을 생각하며 몸에 열이 사십 도까지 올라갔었다고 하지요. 그 몸 속에 잠든 이가 누구였길래 그랬던 걸까요. 내 몸이 어디에 반응하는지 보면, 내 안에 누가 있는지 알 수 있습니다. 누구신가요? 그대 몸 속에 잠든 이는.


“그 날에는 내가 아버지 안에, 너희가 내 안에, 내가 너희 안에 있는 것을 너희가 알리라”(요14:20). (손태환 목사)

조회수 5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까치설날 아침입니다. 전화기 너머 당신의 젖은 눈빛과 당신의 떨리는 손을 만나러 갑니다. 일곱 시간 만에 도착한 고향, 바깥마당에 차를 대자마자 화가 치미네요. 하느님, 이 모자란 놈을 다스려주십시오. 제가 선물한 점퍼로 마당가 수도 펌프를 감싼 아버지에게 인사보다 먼저 핀잔이 튀어나오지 않게 해주십시오. 아내가 사준 내복을 새끼 낳은 어미 개에게 깔아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