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를 잊은 성도에게 - 당신, 참 애썼다 / 정희재




당신, 참 애썼다 / 정희재


나는 이제 안다. 견딜 수 없는 것을 견뎌야 하고 받아들일 수 없는 것들에 지쳐, 당신에게 눈물 차오르는 밤이 있음을. 나는 또 감히 안다. 당신이 무엇을 꿈꾸었고, 무엇을 잃어 왔는지를. 당신의 흔들리는 그림자에 내 그림자가 겹쳐졌기에 절로 헤아려졌다. 입에서 단내가 나도록 뛰어갔지만 끝내 가버리던 버스처럼 늘 한 발짝 차이로 우리를 비껴가던 희망들. 그래도 다시 그 희망을 좇으며 우리 그렇게 살았다.


당신 이마에 손을 얹는다. 당신, 참 열심히 살았다.

내 이마에도 손을 얹어다오


한 사람이 자신의 지문을 다른 이 이마에 새기며 위로하는 그 순간, 중요하지 않은 것들은 모두 떨어져 나가고, 거품처럼 들 끓은 욕망에 휘둘리느라 제대로 누려보지 못한 침묵이 우릴 품어 주리라.


당신, 참 애썼다.

사느라, 살아내느라,

여기까지 오느라 애썼다.

부디 당신의 가장 행복한 시절이 아직 오지 않았기를 두 손 모아 빈다.


* 정희재, <어쩌면 내가 가장 듣고 싶었던 말> 중에서.



또 한 해의 끝자락에 섰습니다. 눈물 차오르는 밤들을 힘껏 가로지르며 달려왔고, ‘늘 한 발짝 차이로 우리를 비껴가던 희망들’에 주저앉기도 했지만, 다시 그 버스 뒤꽁무니를 좇으며 우리는 그렇게 또 한 해를 살았습니다. 한 해를 힘써 달려온 이의 점수를 계산하기보다 이마의 온도를 짚어 보는 따뜻한 손이 있기를 바랍니다. 평가의 말보다 침묵으로 안아주는 넉넉한 품이 있기를 빕니다.


인생의 마지막에 섰을 때 주님께서 내 이마에 손을 얹고 이 한 마디 해 주시면 눈물 한 바가지 쏟을 것 같네요. “그대, 참 애썼다. 사느라, 살아내느라, 여기까지 오느라 애썼다.”


사랑하는 여러분, 올해도 참 애쓰셨습니다. 부디 더 아름다운 한 해가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기를 두 손 모아 빕니다.


(손태환 목사)

조회수 119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우리가 모두 떠난 뒤 내 영혼이 당신 옆을 스치면 설마라도 봄 나뭇가지 흔드는 바람이라고 생각지는 마. 나 오늘 그대 알았던 땅 그림자 한 모서리에 꽃 나무 하나 심어 놓으리니 그 나무 자라서 꽃 피우면 우리가 알아서 얻은 모든 괴로움이 꽃잎 되어서 날아가버릴 거야. 꽃잎 되어서 날아가버린다. 참을 수 없게 아득하고 헛된 일이지만 어쩌면 세상 모든 일을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