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를 잊은 성도에게 - 더딘 슬픔/ 황동규


불을 끄고도 어둠 속에 얼마 동안

형광등 형체 희끄무레 남아 있듯이,

눈 그치고 길모퉁이 눈더미가 채 녹지 않고

허물어진 추억의 일부처럼 놓여 있듯이,

봄이 와도 잎 피지 않는 나뭇가지

중력(重力)마저 놓치지 않으려 쓸쓸한 소리 내듯이,

나도 죽고 나서 얼마 동안 숨죽이고

이 세상에 그냥 남아 있을 것 같다.

그대 불 꺼지고 연기 한번 뜬 후

너무 더디게

더디게 가는 봄.


- 황동규, <더딘 슬픔>


불을 꺼도 빛은 희미하게 남아 있지요. 눈이 그쳐도 길모퉁이 눈은 “허물어진 추억의 일부처럼” 남아 있고요. 심지어 봄이 와도 지난 겨울의 중력을 놓치 않으려 잎 피지 않는 나뭇가지가 쓸쓸하게 소리를 냅니다. 그런데 왜 사람들은 잊으라 그리 쉽게 말하는 걸까요?


‘산 사람은 살아야지’라는 맞는 말이 왜 그리 서운하던지요. 내겐 아직 이별할 시간이 더 필요한데, 형광등 빛의 여운이 사라지는데도 시간이 걸리는 법인데… 내 곁에 있던 이들을 기억하는 여운마저 끊어내라는 세상은 얼마나 냉정한가요.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니 반갑기도 하고 불안하기도 합니다. 감염되어 떠나간 사람들을 너무 쉽게 잊는 것 같아 미안하기도 합니다. 잃어버린 사람들에 대한 더딘 슬픔과 애도가 조금은 더 필요한 건 아닐까요. 팬데믹으로 얻은 깨달음을 내면화할 여운의 시간도요. 더디게 가는 봄은 살아있는 자의 예의일 테니까요.


(손태환 목사)

조회수 7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까치설날 아침입니다. 전화기 너머 당신의 젖은 눈빛과 당신의 떨리는 손을 만나러 갑니다. 일곱 시간 만에 도착한 고향, 바깥마당에 차를 대자마자 화가 치미네요. 하느님, 이 모자란 놈을 다스려주십시오. 제가 선물한 점퍼로 마당가 수도 펌프를 감싼 아버지에게 인사보다 먼저 핀잔이 튀어나오지 않게 해주십시오. 아내가 사준 내복을 새끼 낳은 어미 개에게 깔아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