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를 잊은 성도에게 - 모르는 사람을 위하여 / 도리언 로



아무리 크고 무거운 슬픔이라도

우리는 견뎌 내게 되어 있다.

(......)

그때 어린 소년이 내게 길을 가르쳐 준다

아주 열심히. 한 여자가 유리문을 잡고

끈기 있게 기다리고 있다, 내 헐거운 몸이 지나갈 수 있도록.

모르는 사람일 텐데도, 내 주변에서

하루 종일 이런 친절이 계속된다.

(......)

심지어 나를 기다리고 있는 듯하다.

나 자신을 말리고, 가려는 곳에 못 가게 하려고 작정한 듯하다.

한때는 저들도 겪은 적이 있었던 것이리라

벼랑 끝에서 발을 떼고 싶은

세상 밖으로 몸을 내던지고 싶은 이 유혹.


- 도리언 로 (Dorianne Laux), <모르는 사람을 위하여 For the sake of Strangers>


미국의 시인 도리언 로는 고등학교 졸업 후 미혼모로서 힘겹게 살았다고 합니다. 그러다 서른이 다 되어 보조금과 장학금을 받아 대학 공부를 시작해서 지금은 시인이자 교수가 되어 활동하고 있습니다. 이 시는 자신의 힘겨웠던 시절을 소재로 삼은 듯 합니다. 삶의 벼랑 끝에 서서 한 발자국 내던지고 싶은 유혹이 찾아오던 그 때, 모르는 사람들로부터 받은 그 작은 친절 덕분에 살 힘을 얻었던 것이지요.


누군가를 향한 작은 친절이 이토록 힘이 센 일이라면 우리도 할 수 있지 않을까요? 어느 시인은 훗날 하나님이 세상에서 한 일이 무엇이냐고 물으시면 마지못해 울먹이며 “길가의 돌 하나 주워/ 신작로 끝에 옮겨놓은 것 밖에" 없다고 답하겠다 말했지요(정종수, <길가의 돌>). 사람을 살리는데 뭐 대단한 능력이 필요한 것 아닙니다. 모르는 누군가가 행여나 다칠까 돌 하나 옮겨 놓는 마음이면 충분합니다.


필립 얀시는 그의 책 <놀라운 하나님의 은혜>에서 웃음기 없고 완고한 교인들 이야기를 하며 영국의 어느 소녀가 드렸다는 기도를 소개합니다. “오 하나님, 나쁜 사람들은 착해지게 해주시고 착한 사람들은 친절해지게 해주세요.”


(손태환 목사)

조회수 9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