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를 잊은 성도에게 - 바람의 말 / 마종기

최종 수정일: 2022년 5월 20일



우리가 모두 떠난 뒤

내 영혼이 당신 옆을 스치면

설마라도 봄 나뭇가지 흔드는

바람이라고 생각지는 마.


나 오늘 그대 알았던

땅 그림자 한 모서리에

꽃 나무 하나 심어 놓으리니

그 나무 자라서 꽃 피우면

우리가 알아서 얻은 모든 괴로움이

꽃잎 되어서 날아가버릴 거야.


꽃잎 되어서 날아가버린다.

참을 수 없게 아득하고 헛된 일이지만

어쩌면 세상 모든 일을

지척의 자로만 재고 살 건가.

가끔 바람 부는 쪽으로 귀기울이면

착한 당신, 피곤해져도 잊지 마.

아득하게 멀리서 오는 바람의 말을.


- 마종기, <바람의 말>


나를 잊지 말아달라는, 당신을 잊지 않겠다는 심정을 ‘바람의 말'에 담아 건네는 시입니다. 깊은 상실감에 아파하던 시인은 “내 영혼이 당신 옆을 스치면" 행여 “바람이라고 생각지는" 말아달라고 부탁합니다. 서로 알던 그 마음의 자리에 꽃 나무 하나 심고, 언젠가 그 나무에 꽃이 피울 즈음이면 이 괴로움도 꽃잎처럼 날아가겠지요. 누군가 그런 그리움 따위 ‘아득하고 헛된 일'이라 말하지만, 어디 세상 일이 자로 재며 살 수 있던가요. 그래서 시인은 ‘착한 당신’께 또 부탁합니다. “아득하게 멀리서 오는 바람의 말을” 잊지 말아달라고.


사랑하는 김숙현 권사님께서 우리 곁을 떠나 주님 품에 안기셨습니다. 그토록 보고 싶어하던 남편 김대균 장로님도 만나셨겠지요? 이제 우리는 꽃 나무 하나 심어야 할 때인가 봅니다. “나 오늘 그대 알았던/ 땅 그림자 한 모서리에,” 함께 예배드리던 그 의자에, 권사님을 기억하며 기도하던 그 마음 속에… 기쁨의 교회 착한 성도 여러분, 우리도 잊지 말기로 해요. 먼저 간 이들이 천국에서 전해오는 그 바람의 말을. ‘곧 다시 만나요' 웃으며 전하는 그 따뜻한 말을.


(손태환 목사)


조회수 8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까치설날 아침입니다. 전화기 너머 당신의 젖은 눈빛과 당신의 떨리는 손을 만나러 갑니다. 일곱 시간 만에 도착한 고향, 바깥마당에 차를 대자마자 화가 치미네요. 하느님, 이 모자란 놈을 다스려주십시오. 제가 선물한 점퍼로 마당가 수도 펌프를 감싼 아버지에게 인사보다 먼저 핀잔이 튀어나오지 않게 해주십시오. 아내가 사준 내복을 새끼 낳은 어미 개에게 깔아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