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를 잊은 성도에게 - 봄/ 이성복



기다리지 않아도 오고

기다림마저 잃었을 때에도

너는 온다.

어디 뻘밭 구석이거나

썩은 물웅덩이 같은 데를

기웃거리다가

한눈 좀 팔고, 싸움도 한 판 하고,

지쳐 나자빠져 있다가

다급한 사연 듣고 달려간 바람이

흔들어 깨우면

눈 부비며 너는 더디게 온다.

더디게 더디게

마침내 올 것이 온다.

너를 보면 눈부셔

일어나 맞이할 수가 없다.

입을 열여 외치지만 소리는 굳어

나는 아무것도 미리 알릴 수가 없다.

가까스로 두 팔을 벌려

껴안아 보는

너, 먼 데서 이기고 돌아온 사람아.


- 이성복, <봄>


제 차례를 기다리던 성격 급한 여름이 그새를 못 참고 먼저 와 버렸네요. 겨울 옷을 그대로 둔 채 여름 옷을 꺼내 입은 한 주였습니다. 뒤늦게 정신 차린 봄이 ‘눈 부비며’ 더디 오고 있겠지요.


겨울이 유독 긴 시카고에 살며, 그렇잖아도 좋아하는 이성복 시인의 <봄>이 애송시가 되었습니다. 어디서 한눈을 팔고 있는지, 누구와 한판 씨름을 벌이고 있는 건지, 싸우다 지쳐 나자빠져 있는 건지 모르지만, 봄은 기어이 오고야 만다는 말에 시렸던 마음이 녹는 듯 합니다. 이해인 수녀님은 가난한 자들을 가리켜 “기다림밖에 가진 것이 없는” 이들이라 했는데, “기다림마저 잃었을 때도 너는 온다”니!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터에 봄은 오고 있을까요? 미얀마의 봄은 언제쯤 찾아올까요? 허리 잘린 조국에 봄꽃은 언제쯤 필까요? 미국 땅에 총기가 사라지는 그 날은 언제 올 것이며, 혐오와 차별이 없어지는 그날은 어느 때쯤 가능할까요? “다급한 사연 듣고” 달려가 봄을 흔들어 깨우는 ‘바람’이 있어야겠습니다. 교회가 그런 바람이 되면 얼마나 좋을까요.


다시 4.16입니다. 9년 째 봄을 기다리는 이들이 있습니다. 간절한 저들의 기도가 봄을 흔들어 깨울 바람이 되었습니다. 하여, 마침내 봄이 옵니다. 기어이 오고야 맙니다. “먼 데서 이기고 돌아온 사람” 예수, 우리의 봄이 저기 옵니다.


(손태환 목사)


조회수 12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