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를 잊은 성도에게 - 사랑 / 박소유


전화할 때마다 교회 간다고 해서

연애나 하지, 낄낄거리며 농담을 주고받다가

목소리에 묻어나는 생기를 느끼며

아, 사랑하고 있구나 짐작만 했다

전어를 떼로 먹어도 우리 더 이상 반짝이지 않고

단풍잎 아무리 떨어져도 얼굴 붉어지지 않는데

그 먼 곳에 있는 너를 어떻게 알고 찾아갔으니

사랑은 참, 눈도 밝다


- 박소유, <사랑>


마흔에 혼자 되어 목동에 사는 친구를 찾아갔으니 사랑은 참, 눈도 밝지요. 전어를 떼로 먹어도 반짝이지 않고 단풍잎 떨어져도 얼굴 붉어지지 않는 사십 대 중년을 생기 발랄하게 했으니 사랑은 참, 힘도 세지요. ‘교회 간다’는 내 목소리에 누군가 ‘아, 사랑하고 있구나’ 짐작할 생기가 묻어나려나요?


지난 주일 훌쩍 큰 아이들 노는 모습 보니 너무 좋은 거예요. 텅 빈 예배당에 이제 교우들이 오신다니 한 주 내내 두근두근 한 거예요. 그러다 알았지요. 아, 사랑하고 있구나! 푸셥 서른 개를 두 번 해도 근육이 예전만 못 하고 이젠 그네만 타도 어지러운데, 저 멀리 뉴저지 있던 나를 어떻게 알고 찾아왔는지 사랑은 참, 눈도 밝지요.


난 아직이라고요? 걱정 마세요. 기어이 찾아내시는 눈 밝은 그분의 사랑이 곧 찾아갈 테니. “내가 새벽 날개를 치며 바다 끝에 가서 거주할지라도”(시139:9).


(손태환 목사)

조회수 7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까치설날 아침입니다. 전화기 너머 당신의 젖은 눈빛과 당신의 떨리는 손을 만나러 갑니다. 일곱 시간 만에 도착한 고향, 바깥마당에 차를 대자마자 화가 치미네요. 하느님, 이 모자란 놈을 다스려주십시오. 제가 선물한 점퍼로 마당가 수도 펌프를 감싼 아버지에게 인사보다 먼저 핀잔이 튀어나오지 않게 해주십시오. 아내가 사준 내복을 새끼 낳은 어미 개에게 깔아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