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를 잊은 성도에게 - 어떤 경우/ 이문재


*사진 출처: https://www.youtube.com/watch?v=mH59j-e1OV4


어떤 경우에는

내가 이 세상 앞에서

그저 한 사람에 불과하지만


어떤 경우에는

내가 어느 한 사람에게

세상 전부가 될 수 있다.


어떤 경우에도

우리는 한 사람이고

한 세상이다.


- 이문재, <어떤 경우>


짧지만 한참을 들여다 보게 되는 시입니다. 시인이 각주에서 말하듯, 첫 두 연은 시장 골목 입간판에 쓰여 있는 영문 글을 우연히 보고 거의 그대로 옮겨왔답니다. 시 참 쉽게 쓴다, 싶지만 마지막 연을 보며 놀랍니다. ‘어떤 경우에는'을 ‘어떤 경우에도'로 바꿈으로, 어느 누구도 어떤 순간에도 ‘그저 한 사람에 불과'하지 않다고 말합니다. 문학평론가 신형철의 말처럼, “이 시는 ‘어떤 경우에도 우리는 아무것도 아니지 않다'라는 인식을 생산해”냅니다.


내가 아무 것도 아닌 존재처럼 느껴질 때가 있지요. 내가 그토록 힘들게 한 일이 아무 것도 아닌 것처럼 보일 때도 있습니다. 그런데 이 시는 우리를 다독이며 말합니다. 그대가 누군가의 세상 전부일 수 있다고. 그대에게도 세상 전부인 누군가가 있지 않냐고. 어떤 경우에만 그런 것이 아니라, “어떤 경우에도/ 우리는 한 사람이고/ 한 세상"이라고.


모든 것이 부질없다고 느껴지고 스스로 하찮게 느껴질 때, 교회가 이것을 일깨워주는 믿음의 공동체였으면 좋겠습니다. 믿음이란 건, 그 어떤 경우에도 이 음성을 기억하는 것이니까요.


“이는 내 사랑하는 아들이요 내 기뻐하는 자라”(마 3:17)


(손태환 목사)


조회수 109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까치설날 아침입니다. 전화기 너머 당신의 젖은 눈빛과 당신의 떨리는 손을 만나러 갑니다. 일곱 시간 만에 도착한 고향, 바깥마당에 차를 대자마자 화가 치미네요. 하느님, 이 모자란 놈을 다스려주십시오. 제가 선물한 점퍼로 마당가 수도 펌프를 감싼 아버지에게 인사보다 먼저 핀잔이 튀어나오지 않게 해주십시오. 아내가 사준 내복을 새끼 낳은 어미 개에게 깔아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