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를 잊은 성도에게 - 엄마가 휴가를 나온다면 / 정채봉


하늘나라에 가 계시는

엄마가

하루 휴가를 얻어 오신다면

아니 아니 아니 아니

반나절 반시간도 안 된다면

단 5분

그래, 5분만 온대도 나는

원이 없겠다


얼른 엄마 품속에 들어가

엄마와 눈맞춤을 하고

젖가슴을 만지고

그리고 한번만이라도

엄마! 하고 소리내어 불러보고

숨겨놓은 세상사 중

딱 한 가지 억울했던 그 일을 일러바치고

엉엉 울겠다.


- 정채봉, <엄마가 휴가를 나온다면>


언젠가 설교 중에 이 시를 읽다가 눈물이 터져 버리고 말았습니다. 정채봉 시인은 어릴 적 어머니께서 돌아가셔서 엄마의 얼굴에 대한 기억이 없다고 합니다. 시인은 그런 엄마를 그리워하며 간절한 소원 하나를 토하듯 꺼내 놓습니다. 하늘 나라에서 휴가 나온 엄마를 만나는 일입니다. 단 5분의 만남이어도 원이 없을, 평생의 소원이겠지요.


시인은 먼저 엄마 품에 안겨 엉엉 울겠다고 말합니다. 평생 입 밖으로 발화하지 못했던 그 ‘엄마'라는 말, 소리내어 부르며 말입니다. 그러면 아마 “입이 울리고 코가 울리고 머리가 울리고/ 이내 가슴속에서 낮은 종소리가 울려” 퍼지겠지요 (이대흠, <어머니라는 말>). 그리고 세상에서 살면서 겪은 억울한 일 하나 엄마에게 일러바치면 엄마는 ‘그랬구나. 힘들었겠구나’ 하며 눈물 닦아 주실 겁니다. 엄마는 언제나 내 편이니까요.


고향을 떠난 이민자들은 다 엄마 품을 그리워 하는 자식들 아닐까 싶습니다. 바벨론 강가에서 시온을 기억하며 울던 그들의 마음이 그러지 않았을까요? 다시 시온에 이를 수 있다면, 그동안 타지에서 살면서 아프고 서러웠던 것 하나님 앞에 다 일러바치고 엉엉 울고 싶은 마음 아니었을까요? 어버이 주일이네요. 넉넉한 그 분 품에 푹 안기는 좋은 날 되시길 바랍니다.


(손태환 목사)



조회수 1,49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