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를 잊은 성도에게 - 엄마가 휴가를 나온다면 / 정채봉


하늘나라에 가 계시는

엄마가

하루 휴가를 얻어 오신다면

아니 아니 아니 아니

반나절 반시간도 안 된다면

단 5분

그래, 5분만 온대도 나는

원이 없겠다


얼른 엄마 품속에 들어가

엄마와 눈맞춤을 하고

젖가슴을 만지고

그리고 한번만이라도

엄마! 하고 소리내어 불러보고

숨겨놓은 세상사 중

딱 한 가지 억울했던 그 일을 일러바치고

엉엉 울겠다.


- 정채봉, <엄마가 휴가를 나온다면>


언젠가 설교 중에 이 시를 읽다가 눈물이 터져 버리고 말았습니다. 정채봉 시인은 어릴 적 어머니께서 돌아가셔서 엄마의 얼굴에 대한 기억이 없다고 합니다. 시인은 그런 엄마를 그리워하며 간절한 소원 하나를 토하듯 꺼내 놓습니다. 하늘 나라에서 휴가 나온 엄마를 만나는 일입니다. 단 5분의 만남이어도 원이 없을, 평생의 소원이겠지요.


시인은 먼저 엄마 품에 안겨 엉엉 울겠다고 말합니다. 평생 입 밖으로 발화하지 못했던 그 ‘엄마'라는 말, 소리내어 부르며 말입니다. 그러면 아마 “입이 울리고 코가 울리고 머리가 울리고/ 이내 가슴속에서 낮은 종소리가 울려” 퍼지겠지요 (이대흠, <어머니라는 말>). 그리고 세상에서 살면서 겪은 억울한 일 하나 엄마에게 일러바치면 엄마는 ‘그랬구나. 힘들었겠구나’ 하며 눈물 닦아 주실 겁니다. 엄마는 언제나 내 편이니까요.


고향을 떠난 이민자들은 다 엄마 품을 그리워 하는 자식들 아닐까 싶습니다. 바벨론 강가에서 시온을 기억하며 울던 그들의 마음이 그러지 않았을까요? 다시 시온에 이를 수 있다면, 그동안 타지에서 살면서 아프고 서러웠던 것 하나님 앞에 다 일러바치고 엉엉 울고 싶은 마음 아니었을까요? 어버이 주일이네요. 넉넉한 그 분 품에 푹 안기는 좋은 날 되시길 바랍니다.


(손태환 목사)



조회수 15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까치설날 아침입니다. 전화기 너머 당신의 젖은 눈빛과 당신의 떨리는 손을 만나러 갑니다. 일곱 시간 만에 도착한 고향, 바깥마당에 차를 대자마자 화가 치미네요. 하느님, 이 모자란 놈을 다스려주십시오. 제가 선물한 점퍼로 마당가 수도 펌프를 감싼 아버지에게 인사보다 먼저 핀잔이 튀어나오지 않게 해주십시오. 아내가 사준 내복을 새끼 낳은 어미 개에게 깔아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