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를 잊은 성도에게 - 우짜노 / 최영철



어, 비 오네

자꾸 비 오면

꽃들은 우째 숨쉬노

젖은 눈 말리지 못해

퉁퉁 부어오른 잎

자꾸 천둥 번개 치면

새들은 우째 날겠노

노점 무 당근 팔던 자리

흥건히 고인 흙탕물

몸 간지러운 햇빛

우째 기지개 펴겠노

공차기하던 아이들 숨고

골대만 꿋꿋이 선 운동장

바람은 저 빗줄기 뚫고

우째 먼길 가겠노


- 최영철, <우짜노>


다들 먹고 사는 문제로 염려하는 세상에서 시인의 ‘우짜노'가 한가롭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어, 비 오네' 하면서 꽃들과 꽃잎 걱정을 하고, 새들은 어찌 나나 염려하고, 노점 장사하시는 할머니 안부를 떠올리더니, 급기야 햇빛과 아이들과 운동장과 바람까지 걱정합니다. 이런 걸 ‘노파심'이라 하는가 싶지만, 어쩌면 세상이 이렇게 각박해지고 매정해지는 건 이런 ‘우짜노'가 없어서 그런 것 아닐까요?


달라스의 쇼핑 몰에서 일어난 총격 소식에 다시 마음이 무너져 내립니다. 문제의 원인을 또 개인의 정신 건강으로 돌리려는 저들의 태도에 분노를 금할 수가 없습니다. 엄마의 희생으로 홀로 살아남은 5살 한인 아이에게 매년 찾아올 Mother’s Day를 떠올리니 가슴이 찢어지는 듯 합니다. 이런 참사가 계속되는데도 조금도 바뀌지 않는 이 사회를 정말 어쩌면 좋을까요?


주님의 말씀처럼 무얼 먹을까 무얼 입을까는 염려하지 않아도, 이런 세상을 보며 우짜노 하며 염려하는 마음은 가지고 살아야 하지 않을까요?


(손태환)


조회수 10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