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일상기도문 - 자기 전 기도 외

* 일상의 영성을 새롭게 하기 위한 <일상 기도문 쓰기> 운동을 시작하며 몇 주간 좋은 기도문들을 소개합니다. 이번 주일도 시카고기쁨의교회 교우들의 기도문 세 편을 올립니다.


<더러워진 유리문을 닦으며 드리는 기도> 이신자


아침에 무의식적으로 바라보는

유리문이 먼지에 절어 탁해져 있습니다.

비눗물을 풀어 유리문을 닦으며

주님께 기도합니다.

말갛게 닦여지는 유리문을 보며

주님께서 우리를 세상에 보내주실 때

이렇게 말갛고 순진하게 보내주셨는데

세월을 지나며 우리의 마음에도 많은

먼지가 껴 있음을 느낍니다.

이 먼지 낀 마음을 주님의 말씀으로

맑고 곱게 바꾸어 지기를 원 합니다.

지혜를 주시옵소서.


<자기 전 기도> 엄마 박윤경, 딸 소피아


사랑의 하나님,

오늘도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제게 필요한 것들,

가족, 친구들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제가 잘못한 것들을 용서해 주세요.

내일은 더 나아지게 해주세요.

저 때문에 속상한 마음을 위로해주세요.

내일도 하나님과 함께 하는

하루가 되게 해 주세요.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아침 6시 40분 05초를 지나는 시계를 보며 드리는 기도> 박재란


아무도 없는 거실에서 홀로 쉬지 않고

째깍째깍 어둠을 뚫고 와

저 멀리 동터오는 새벽을 마주하는 시계처럼

밤동안 잠든 내 몸안의 심장 또한

느린 박동을 멈추지 않았기에

새 날을 시작할 수 있습니다.

아, 희망은 그렇게 오는가 봅니다.

누군가 어슴프레 밝아오는 희망의 아침을 꿈꿀 수 있도록

우리를 더디지만 쉬지 않으시는 하나님의 손과 발 삼아주소서.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조회수 8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까치설날 아침입니다. 전화기 너머 당신의 젖은 눈빛과 당신의 떨리는 손을 만나러 갑니다. 일곱 시간 만에 도착한 고향, 바깥마당에 차를 대자마자 화가 치미네요. 하느님, 이 모자란 놈을 다스려주십시오. 제가 선물한 점퍼로 마당가 수도 펌프를 감싼 아버지에게 인사보다 먼저 핀잔이 튀어나오지 않게 해주십시오. 아내가 사준 내복을 새끼 낳은 어미 개에게 깔아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