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11월/ 나태주


돌아가기엔 이미 너무 많이 와버렸고

버리기엔 차마 아까운 시간입니다.

어디선가 서리 맞은 어린 장미 한 송이

피를 문 입술로 이쪽을 보고 있을 것만 같습니다

낮이 조금 더 짧아졌습니다.

더욱 그대를 사랑해야겠습니다


- 나태주, <11월>

10월의 마지막 날이 되면 어김없이 생각나는 노래가 있지요. “지금도 기억하고 있나요 시월의 마지막 밤을…” 이 날이 되면 라디오에서 꼭 흘러나오는 노래입니다. 제목은 <잊혀진 계절>. 아마 떨어지는 낙엽과 이별이 가을을 잊혀진 계절로 느끼게 한 듯 합니다. “뜻 모를 이야기만 남긴 채” 헤어져야 했던 그 사연이 궁금하지만, 말하지 않아도 어쩐지 공감이 되는 건 그 날이 ‘시월의 마지막 밤’이기 때문 아닐까요?


10월 31일이 되면 이 노래가 생각나듯이, 11월이 되면 꼭 생각나는 시가 바로 나태주 시인의 <11월>입니다. 특별한 꾸밈이나 심오한 함축이 보이지 않지만, 11월을 이보다 더 잘 묘사할 수 있을까 싶을 정도입니다. “돌아가기엔 이미 너무 많이 와버렸고 버리기엔 차마 아까운 시간”이라니. 지나간 10개월이 아쉽지만 돌아가기엔 너무 멀리 온 시점이고, 남은 한두 달 버린 셈치려 하니 아깝습니다. 망쳐버린 듯한 2020년 얼른 보내버리고 새해를 맞이하고 싶지만, 새해라고 달라질 것 없으니 중요한 건 새 시간이 아니라 새 마음이겠지요.


늦가을 서리 맞은 어린 장미 한 송이, 피를 문 입술로 이쪽을 보고 있는 장미는 못 다 이룬 사랑이려나요? 그래서 낮이 조금 더 짧아진 이 계절에 더 그대를 사랑하기로 합니다. 시간이 없으니 더 사랑해야겠다는 깨달음이자 의지이겠지요. 얼마 남지 않은 한 해, 무엇으로 채울까요? “유월절 전에 예수께서 자기가 세상을 떠나 아버지께로 돌아가실 때가 이른 줄 아시고 세상에 있는 사람들을 사랑하시되 끝까지 사랑하시니라”(요13:1).


예수님에겐 그 때가 11월이었나 봅니다.


(손태환 목사)

조회수 53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까치설날 아침입니다. 전화기 너머 당신의 젖은 눈빛과 당신의 떨리는 손을 만나러 갑니다. 일곱 시간 만에 도착한 고향, 바깥마당에 차를 대자마자 화가 치미네요. 하느님, 이 모자란 놈을 다스려주십시오. 제가 선물한 점퍼로 마당가 수도 펌프를 감싼 아버지에게 인사보다 먼저 핀잔이 튀어나오지 않게 해주십시오. 아내가 사준 내복을 새끼 낳은 어미 개에게 깔아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