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를 외롭게 하는 사람/ 김사인

최종 수정일: 6월 15일





하느님

가령 이런 시는

다시 한번 공들여 옮겨 적는 것만으로

새로 시 한 벌 지은 셈 쳐주실 수 없을까요


다리를 건너는 한 사람이 보이네

가다가 서서 잠시 먼 산을 보고

가다가 쉬며 또 그러네


얼마 후 또 한 사람이 다리를 건너네

빠른 걸음으로 지나서 어느새 자취도 없고

그가 지나고 난 다리만 혼자서 허전하게 남아 있네

다리를 빨리 지나가는 사람은 다리를 외롭게 하는 사람이네


라는 시인데

(좋은 시는 얼마든지 있다구요?)

안되겠다면 도리 없지요

그렇지만 하느님

너무 빨리 읽고 지나쳐

시를 외롭게는 말아주세요, 모쪼록


내 너무 별을 쳐다보아

별들은 더럽혀지지 않았을까

내 너무 하늘을 쳐다보아

하늘은 더렵혀지지 않았을까


덜덜 떨며 이 세상 버린 영혼입니다


* 이성선(李聖善) 시인(1941~2001. 5)의 「다리」 전문과 「별을 보며」 첫부분을 빌리다.


- 김사인, <다리를 외롭게 하는 사람>


시 한 번 쉽게 쓴다 싶은가요? 남의 시 두 편 “다시 한번 공들여 옮겨 적는 것”으로 새로 시 한 벌 쓴 셈 쳐달라니 말입니다. (이러면 저도 두어 구절 예수님 말씀 나열하고 새로 쓴 설교 한 편으로 쳐달라고 해 볼까요?) 가만, 공들여 읽다 보니 그냥 옮겨 적은 게 아니네요. 고인이 된 시인 이성선의 시가 외로워질까, 착한 마음 담아 지은 시예요. (그럼 그렇지, 옮겨 적는 건 아무나 하나)


이성선 시인은 빠른 걸음으로 다리를 건너는 사람을 ‘다리를 외롭게 하는 사람’이라 불렀죠. 주변을 둘러볼 여유없이 내 갈 길 가기 바쁜 우리네 마음, 뜨끔하게 말입니다. 그런가 하면 자신이 별과 하늘을 너무 바라보아 행여나 더럽혀지지 않을까 염려했어요.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 없기를’ 노래했던 윤동주도 고개를 절레절레 할 듯 하지요?


행여나 외롭지 않을까 곁에 오래도록 머무는 마음, 나 때문에 별과 하늘이 더럽혀지지 않을까 벌벌 떠는 마음, 먼저 떠난 시인의 시가 외로울까 정성껏 옮겨 적는 마음. 아, 이런 맑은 마음의 사람들이라니. 하나님 앞에 벌벌 떠는 마음 잃고도 우리는 뭐 그리 바쁘다고 잰걸음 재촉하고 있는지. 하나님, 너무 빨리 읽고 지나쳐 이 말씀 외롭게는 말아주세요, 모쪼록. “마음이 청결한 이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하나님을 볼 것임이요”(마5:8).


(손태환 목사)



조회 7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