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를 잊은 성도에게 - 파꽃/ 이채민


파꽃/ 이채민


누구의 가슴에 뜨겁게 안겨본 적 있던가

누구의 머리에 공손히 꽂혀본 적 있던가

한 아름 꽃다발이 되어

뼈가 시리도록 그리운 창가에 닿아본 적 있던가

그림자 길어지는 유월의 풀숲에서

초록의 향기로 날아본 적 없지만

허리가 꺾이는 초조와 불안을 알지 못하는

평화로운 그들만의 세상

젊어야만 피는 것이 아니라고

예뻐야만 꽃이 아니라고

하늘 향해

옹골지게 주먹질하고 있는 저 꽃


아이고, 미안해요. 할미꽃도 꽃이라는데, 파꽃도 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어요. 다른 꽃들 다 받는 감탄의 시선 한 번 주지 못했어요. 민들레 홀씨랑 비슷하게 생겼는데 그동안 홀대를 했네요. 누구의 가슴에 뜨겁게 안겨본 적 없고, 누구의 머리에 공손히 꽂혀본 적 없고, 한 아름 꽃다발이 되어 창가에 닿아본 적도 없지만, 나 역시 꽃이라고 “하늘 향해 옹골지게 주먹질하고 있는 저 꽃”에게 사과하고 싶어요.


사람들로부터 박수 받아본 기억이 언제인가 싶고, 선생님의 칭찬은 늘 내 옆자리 친구에게 향하고, 미팅을 나가도 맞은 편 애들의 시선은 나를 비켜 나가고, 교회를 다녀도 귀에 닳게 들은 그 ‘사랑’에 나만은 예외인 듯 하고, 나 빼고 세상 사람 다 행복하고 나만 불행한 것처럼 느껴질 때, 그게 다 내가 못나서 그런 거라고 자책을 했는데…


저 파꽃을 보아요. 젊어야만 피는 것 아니라고, 예뻐야만 꽃이 아니라고, 머리 곧게 세우고 주먹 꽉 쥐고 하늘 향해 소리치고 있는 저 꽃을. 사람들이 알아주지 않아도 나는 충분히 가치 있는 존재라고 힘주어 말하는 저 꽃을. “너는 내 사랑하는 자다. 내가 너를 기뻐한다”는 말씀 한 마디에 세상 겁날 것 없다는 저 옹골진 믿음의 사람을.


(손태환 목사)


*이미지 출처: https://blog.daum.net/lby56/4506206


조회수 89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까치설날 아침입니다. 전화기 너머 당신의 젖은 눈빛과 당신의 떨리는 손을 만나러 갑니다. 일곱 시간 만에 도착한 고향, 바깥마당에 차를 대자마자 화가 치미네요. 하느님, 이 모자란 놈을 다스려주십시오. 제가 선물한 점퍼로 마당가 수도 펌프를 감싼 아버지에게 인사보다 먼저 핀잔이 튀어나오지 않게 해주십시오. 아내가 사준 내복을 새끼 낳은 어미 개에게 깔아준

bottom of page